당시 댐 건설로 논밭과 집이 수몰

당시 댐 건설로 논밭과 집이 수몰된 농민들은 농기구를 들고 저항했으나 경찰력을 앞세운 일제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1942년 1차 준공식에서 경상남도지사 오오노 대야가 축사하고 가위로 준공테이프를 끊을 때 한 농민은 “그 가위는 우리 농민들이 창자를 자르는 가위요, 수원지 물은 우리 농민들의 피눈물”이라고 울부짖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1966년에 보강공사가 이뤄진 현재의 회동수원지 댐은 길이 168m, 높이 35.8m 규모다. 1971년 극심한 가뭄으로 바닥 일부가 드러나 오륜대 고분군이 발견돼 석실묘, 옹관묘, 철재류 등 많은 유물이 출토되기도 했다. 수려한 산세에 둘러싸인 회동수원지는 2010년 1월 전면 개방됨과 동시에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회동동 동대교-오륜대-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오륜대 구간(6.8㎞)과 회동동 동대교-아홉산-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아홉산 구간(12.4㎞) 등 총 19.2㎞ 산책코스가 잘 조성돼 있다.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포항출장샵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경상북도출장샵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택출장샵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군산출장샵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전주출장샵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계룡출장샵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 진주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