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남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남북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개성공단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겠다고 발표하자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공단 재가동’ 희망에 부풀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차 평양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공동선언문 2조 2항에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명시된 점이 고무적으로 받아들여진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은 개성공단 정상화에서 시작된다”며 “봄이 온다고 한 4·27 판문점 선언에 이어 이번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로운 토대를 마련한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진짜 가을이 왔다’로 나아가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큰 진전을 이룬 만큼 북미 간 협의도 잘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며 공동선언에서 언급한 남북 평화번영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에 마산출장샵 참석하고자 거의 1천 명에 달하는 기업인들이 김제출장샵 선양으로 모였다. 랴오닝 성 당위원회에 따르면, 화웨이, Suning, Evergrande, MI, FOSUN 및 기타 유명 중국 민간기업이 이번 과천출장샵 회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미국의 보잉, 보령출장샵 오라클, 밀양출장샵 비자, 네덜란드의 ING 은행, 인도 국립 은행 및 기타 거제출장샵 국제 기업이 이번 회담에 큰 관심과 흥미를 원주출장샵 보였다. 중국의 오랜 산업 기지인 랴오닝은 이번에도 국내외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