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프라이드와 브이센트리(SafeRid

세이프라이드와 브이센트리(SafeRide vSentry)에 대한 더 상세한 정보는 해당 웹페이지(www.saferide.io)를 방문하거나 이메일(info@Saferide.io)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추억’을 주제로 송고(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美 기대에는 못미친 것으로 남원출장샵 보여”…WP “구체적 약속 안해”, 가디언 “美회의론 계속”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의 일환으로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구미주 및 중화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송고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서산출장샵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의왕출장샵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여수출장샵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하남출장샵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결정이 또다시 연기됐다. 정부는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흑산 공항 신설 관련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했지만, 논의가 길어지면서 자정 가까운 시간에 정회를 선언했다. 환경부는 “시간 관계상 정회를 하게 됐다”며 “10월 5일 이전에 속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정회 후 브리핑에서 “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늘 10시간 가깝게 논의했기 때문에 다음에는 진행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공식적으로 연기나 보류가 아닌 정회한 것이기 때문에 10월 5일 이전에 속행되는 회의는 이날과 같은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가 된다. 서울지방항공청은 1천833억 원을 들여 흑산도 68만3천㎡ 부지에 1.2㎞ 길이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춰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이날 제124차 회의가 열리기 하루 전 통행량 데이터, 자연환경 조사, 활주로 안전성, 지역경제 파급력 등 4가지 사안을 보완하겠다면 심의 연기를 요청했다. 국립공원위원회는 회의 개최를 강행했지만 심의 연기 여부를 놓고 참석자들이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쉽사리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당연직 9명, 민간 당연직 1명, 민간위원 11명 등 모두 21명이 참석했다. 오후 7시 40분께 회의가 잠시 정회하자 공항 건설 주장에 힘을 싣고자 상경한 박우량 신안군수는 박 차관과 면담을 자청했다. 박 군수가 박 차관을 회의실 옆방으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근 채 자신들의 의견이 더 반영될 수 있도록 심의를 연기해달라고 거칠게 요구하면서 회의는 오후 9시 15분에야 재개됐다. 이 과정에서 신안군 공무원과 민간위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면서 신고를 받은 경찰 2명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박 군수는 회의 속행 이후 기자실을 찾아와 “민간위원들이 공항 건설 사안을 부결시키려고 모여서 담합을 하고 환경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이처럼 미온적인 것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의를 연기해 1∼2년이라도 시간을 갖고 사업을 창원출장샵 보완해야 하는데, 부결시키겠다는 결론을 이미 내린 채 회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군수는 취재진과도 격한 언쟁을 벌였으며, 공항 건설이 무산될 가능성을 우려한 일부 신안군 주민도 격앙된 모습이었다. 공항이 건설되면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가는 데 7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줄어든다. 국립공원위원회는 2016년 11월 흑산도 공항 건설 여부에 관한 심의에서 철새 등 조류 보호 대책 등을 요구하며 안건을 보류한 뒤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지역 주민들은 섬 주민 교통 불편 해소와 관광 활성화를 들어 거제출장샵 신속히 추진할 것으로 요구하지만, 환경단체는 환경 훼손과 경제성, 안전성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